‘나를 두고 아리랑’의
작곡가 겸 가수
김중신 전도사 별세

Date:

하와이 동포들에게는 ‘김중신 전도사’로 더 널리 알려진 ‘나를 두고 아리랑’ 작곡가 겸 가수 김중신 이 2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1942년 대구에서 태어난 고인은 대구의 호텔 나이트클럽에서 기타리스트로 음악 활동을 시작해 1971년 그룹사운드 ‘윤항기와 키브라더스’에서 활동했다.

1974년에는 그룹사운드 ‘김훈과 트리퍼스’의 ‘나를 두고 아리랑’을 작사•작곡했으며, 이듬해 이 노래를 현혜미와 직접 듀엣으로 불러 발표했다.

‘나를 두고 아리랑’은 ‘나를 나를 나를 두고/ 물건너 가시더니/ 한 달 두 달 해가 또 가도/ 편지 한 장 없네’라는 서글픈 가사로 인기를 끌어 고인의 대표곡으로 남았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는 “이 곡은 우리나라 고유의 선율을 당시 유행하던 고고 리듬으로 편곡하고 그룹사운드 반주를 붙여 만든 파격적인 노래”라며 “김훈과 트리퍼스는 ‘나를 두고 아리랑’으로 당시 10대 가수상까지 받았다”고 말했다.

고인과 함께 음악 활동을 한 윤항기는 “1970년대 당시 많은 가수가 팝적인 음악을 추구할 때, 김중신은 한국 전통 선율을 활용한 ‘나를 두고 아리랑’으로 우리 가요에 변화를 줬다”고 평했다.

‘나를 두고 아리랑’은 이후 윤항기를 비롯해 나훈아, 조미미, 이용복, 선우성 등 많은 가수가 리메이크한 1970년대 가요계 명곡 가운데 하나로 남았다.

김중신은 1977년에는 독집 음반 ‘에밀레/ 나를 두고 아리랑’ 등을 발표한 뒤 엄수성밴드에서 보컬 겸 베이스를 맡아 활동했다.

그는 이후 일본을 거쳐 하와이로 건너왔다.

1990년대 초에는 카피올라니 팔라마마켓 건너편에서 ‘월출봉’이라는 라이브 카페도 운영했다.

고인은 2000년대 초반 목사 안수를 받고 백향목 교회에서 목회 활동을 하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미국에 거주하는 아내와 두 아들이 있다.

장례식은 9일 오후 1시 하와이 백향목 교회에서 김덕환 목사의 집례로 엄수됐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Share post:

Subscribe

spot_imgspot_img

Popular

More like this
Related

한국자유총연맹 창립 70주년, 이한종 하와이 지회장 대통령상 수상

한국자유총연맹 하와이 지회(회장 이한종)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한종 회장이 지난...

릭 블랭지아드 시장 재선을 위해 동포사회도 힘 보탠다

11일 오후 하와이 그리스도 교회에서 한인미술협회와 하와이 그리스도 교회가...

하와이 한인오픈 골프대회 성황리 개최

하와이 한인 골프협회(회장 케빈 정)가 주최하고 하와이 한인체육회(회장 김영태)가...

“하와이 한인이민 역사 제대로 알고 알리자”, 하와이 민주평통위원들, 역사탐방 나서

그리스도 교회 교회사역부 프로그램 참가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하와이협의회(회장 박봉룡, 이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