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로하 스타디움 관리소가 주 상원 관광 및 에너지경제개발(EEDT) 위원회와 보수 공사를 두고 현황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스콧 찬 관리소장과 라이언 앤드류 부소장은 보수 작업을 위해 상당한 금액이 투입되지 않은 한 손님을 들일 수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찬 소장은 2018년 통합진단 당시 몇몇 심각한 장소는 24개월의 시한부 선고도 있었지만 이렇다 할 개수 없이 시간이 지나가 버렸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5,000만 달러에 이르는 기금 마련을 꾀 했지만 별 소득이 없었다고 밝혔다.

보수 공사 없이는 관객 입장은 불가능하냐는 EEDT위원회 의장인 글랜 사이키 상원의원의 물음에 앤드류 부소장은 불가능하다고 확실히 답변한 것으로 전해진다.

알로하 경기장은 2008년부터 2017년 사이의 보고서에 의하면 주 정부는 보수 작업에 9,800만 달러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2017년 과학적 구조 분석은 보수 공사에 3억 달러, 장애인 시설(ADA) 마련에 1억2,100달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고, 만일 새 경기장을 지을 경우 3억2,450만 달러가 소요될 것이라고 추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