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부터 15일간 시내 식당가 홀 서비스 중단 명령으로 주내 요식업계도 패닉 상태이다.

주내 외식업계는 작금의 비상사태 해결을 위해 테이크 아웃 시스템 확보와 택시업계와 배달서비스 확대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또한 협회 차원의 투고박스 물량 확보를 위해서도 공동 대처해 갈 것으로 알려졌다. 

서라벌회관 리사 리 대표는 “30년 이상 비즈니스를 운영하며 이런 사태는 처음 겪는다”며 “20일부터 앞으로 2주간 남짓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테이크 아웃 주문만 받아야 하는데 종업원들의 처우를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랍스터 킹 중식당도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테이크 아웃 주문만 받기로 하고 4월까지 10% 할인 혜택을 이어 갈 것이라고 알려왔다.

고려원과 뉴 신라원도 20일부터 테이크 아웃 주문만 받고 있다.

고려원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뉴 신라원은 정오부터 오후 9시까지 테이크 아웃 주문을 받는다. 

그런가하면 한인 택시업계도 각종 배달 업무 서비스를 확충하고 있다. 

오하나 택시의 경우 주정부 차원에서 주민들의 자가격리 방침이 내려지며 한인 어르신들을 비롯한 주민들의 각종 배달 서비스를 확충하고 많은 이용을 당부하고 있다. 문의 623-828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